3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량 '역대최다'

2018-04-24 10:16:08

- 3만9082건 전년비 35% ↑…오피스텔 거래도 '신기록'

[프라임경제] 대출 규제 적용 직전 달인 지난 3월, 전국 상업·업무용(상가, 오피스, 오피스텔 등) 부동산 거래량이 급증하며 역대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23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8년 3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가 3만9082건으로 전월(3만1566건) 대비 23.8%, 전년 동기(2만8950건) 대비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규제 적용 직전 달인 지난 3월,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급증하며 역대 최다기록을 세웠다. ⓒ 상가정보연구소

이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기존 최다기록은 현 정부 부동산정책의 시발점인 8.2대책이 발표됐던 지난해 8월에 세운 3만8118건이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인구고령화, 창업수요 증가, 신규물량 증가 등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그려왔다. 그러다 지난해 8월 이후부터 증감률이 요동치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특히 3월말(24~26일)부터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등 강도 높은 대출 규제가 도입됨에 따라 투자자들이 이를 피하기 위해 매수시점을 앞당겨 거래량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다주택자들이 주택을 처분한 이후 유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 시장을 향한 데다, 대출 규제 전 서둘러 거래에 나서면서 거래량이 수직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오피스텔 거래건수도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3월 한 달간 2만331건이 거래돼 전월(1만6233건) 대비 25.2% 증가, 전년 동기(1만3254건) 대비 53.4% 증가했다.

지난 1월 25일부터 청약 조정대상지역내 오피스텔 분양권 전매 금지(입주 때까지), 300실 이상 분양 시 인터넷 청약 의무화 등 관련 제도가 강화됐음에도 오피스텔의 인기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이 선임연구원은 "공급 증가와 금리 인상으로 오피스텔 수익률이 하락하고 있지만 소액 투자가 가능한 대체 투자처로서의 매력은 건재하다"며 "다만, 입지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양극화 현상이 점차 뚜렷해질 전망이어서 선별적 투자가 필요한 시기"라고 조언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