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이중근 회장, 공군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1억원 기부

2018-05-02 09:15:06

- 칠곡 전투기 추락사고 유가족 자녀 장학금 지원

[프라임경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공군본부가 운영하는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사재를 출연해 기부금 1억원을 쾌척했다.

2일 부영그룹에 따르면 이용곤 부영그룹 제주부영호텔 & 리조트 대표는  지난달 30일 이 회장을 대신해 오전 충남 계룡 공군본부 참모총장 접견실에서 하늘사랑 장학재단 이성용 중장(공군 참모차장)을 만나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용곤 부영그룹 제주부영호텔 & 리조트 대표는 지난달 30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대신해 오전 충남 계룡 공군본부 참모총장 접견실에서 하늘사랑 장학재단 이성용 중장(공군 참모차장)을 만나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대표는 기부금과 함께 지난달 5일 경북 칠곡군에서 발생한 F-15K 전투기 추락사고로 숨진 조종사 유가족들에 대한 위로와 함께 기부금을 유가족 자녀들의 장학기금으로 써 달라는 이 회장의 뜻도 함께 전했다.

이성용 중장은 이에 대한 답례로 이용곤 대표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훈련 중 순직한 공군 조종사 유자녀들이 아버지의 숭고한 희생의 의미를 간직하고 긍지를 가지며 학업에 전념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0년 설립됐다.

공군 출신인 이 회장은 지난해 공군사관학교 교육진흥재단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부, 공군방공관제사령부와 자매결연을 맺는 등 공군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다.

이 밖에 이 회장은 공군예비역 모임인 공군인터넷전우회 회장을 맡아 예비역과 현역 간 친교를 맺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으며, 공군 정책지원 및 장병 위문·격려 활동 등을 적극 전개하는 등 다방면에 걸쳐 공군을 지원하고 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