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첨단 현장 검측시스템 '제다(ZEDA)' 개발

2018-05-02 15:55:35

- 모바일앱으로 운영, 사진 입력하면 현장 전체 전파

[프라임경제] 한화건설(대표 최광호)은 업무프로세스 혁신 일환으로 건설현장 검측시스템 '제다(ZEDA)'를 개발해 토목, 건축 현장 등에서 운영하고 있다.

2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한화건설을 비롯한 발주처, 감리단 직원들이 사용하고 있는 검측시스템 제다는 한화건설이 자체 개발해 지난해 말부터 운영하고 있는 현장관리 솔루션이다.

▲용인테크노밸리 조성공사현장에서 한화건설 직원들이 현장검측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시공내역을 점검하고 있다. ⓒ 한화건설

이 시스템은 건설현장에서 검측이 필요한 요소를 점검, 모바일어플리케이션 상에 입력돼 있는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사진을 촬영해 실시간으로 현장 전체와 발주처, 감리단 임직원들에게 전파할 수 있게끔 한다.

또 시공 부위의 높이, 너비, 강도 등 현장에서 검측한 내역을 현장사무실로 돌아와 문서로 작성하고 보고하는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어 신속하고 정확하게 검측업무가 이뤄질 수 있다.

제다 개발은 지난 2016년 토목환경사업본부 신사업TFT를 통해 발의된 바 있다. 월평균 현장 당 120회가 넘게 검측내역을 일일이 서류로 작성해 현장 임직원들과 공유하고 발주처, 감리단에 보고해야 하는 불편함에 착안해 개발이 시작됐으며, 지난해 말 정식버전을 오픈했다.

'제다'라는 명칭은 사내 임직원 공모를 통해 '자로 재다'의 의미를 빌린 ZEDA로 결정됐으며 현재 한화건설 단지조성공사, 주상복합공사 현장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ZEDA의 상표권을 등록은 지난해 7월 진행돼 현재 특허권 출원을 마친 상태다.

손종현 한화건설 토목개발TF팀 팀장은 "현장 검측시스템 ZEDA를 통해 현장 임직원들은 물론 발주처, 감리단 임직원이 실시간으로 검측내역을 확인하고 소통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모바일검측시스템의 활용으로 현장 생산성을 높이는데 큰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지난해부터 전 현장에서 안전관리 모바일앱을 운영해 효과적인 재해 예방과 실시간 안전관리를 하고 있으며, 건설현장에서의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