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소외계층, 온전한 사회 구성원으로 거듭나길"

2018-05-04 13:49:31

- 장애어린이 의료재활‧가족 지원사업 6년째 후원

[프라임경제] 효성(004800)이 3일 장애인 재활과 자립을 지원하는 푸르메재단에 '장애어린이 의료재활·가족 지원사업' 지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효성은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장애어린이·청소년과 가족을 돕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6년째 해당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효성이 '장애어린이 의료재활·가족 지원사업'에 1억원을 쾌척하고, 어린이날을 맞아 장애어린이 가족과 함께 놀이동산으로 나들이에 나섰다. ⓒ 효성

효성 지원 기금은 저소득층 장애어린이·청소년 재활치료를 비롯해 △비장애 형제 교육 및 심리치료 △임직원 가족과의 동반 가족 여행 △가족 초청 작은 음악회 등 재활치료 전반에 쓰인다.

장애어린이·청소년 20명과 비장애형제 12명이 올해 지원 직접 혜택을 받는다. 효성은 이를 통해 성장기 장애어린이·청소년 심신 회복과 장애어린이로 소외된 비장애형제 사회성 증진 및 자기개발 기회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지속적인 후원이 장애아동이나 청소년이 온전한 사회 구성원으로 거듭나는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편, 전달식이 끝난 후 효성 임직원들은 어린이날을 맞아 장애어린이 가족과 함께 놀이동산으로 나들이에 나섰다. 참여 가족들은 임직원 도움을 받아 사파리 관람과 꽃구경을 하는 등 평소 가기 어려운 장소를 방문해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전훈식 기자 ch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