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해규 경기교육감 예비후보 "이재정 후보, 특목고 폐지 주장 명분 없어"

2018-05-08 11:23:44

- 이재정 후보 자녀 과거 외고 입학 사례 지적…특목고 단계적 정책 필요

[프라임경제] 임해규 경기교육감 예비후보가 특목고 정책과 관련해 충분히 대안을 만들어 놓고 단계적으로 정책을 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부 후보들의 특목고 폐지 주장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특목고 무력화 또는 폐지를 주장하며 정작 자신의 자녀는 외고, 자사고 등에 진학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 임해규 경기도교육감 후보

임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어느 정권이나 고위 공직자 인사와 관련한 잡음이 없었던 적은 드물다"며 "하지만 외고, 자사고 등 특목고 비판에 앞장섰던 고위 공직자의 자녀들이 대거 특목고에 진학한 것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그는 이재정 후보의 특목교 폐지 계획은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후보는 경기도교육감이던 작년 7월 용인외대부고, 안산 동산고, 경기외고 등 경기도 내 자사고와 외고 10곳을 재지정하지 않고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표한 바 있다. 명분은 학교를 계층, 서열화하는 정책은 없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외고·자사고 존폐 논란에 불을 지핀 이 후보의 자녀는 정작 외고에 진학한 바 있어 표만 얻고 보자는 포퓰리즘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과거 외고에 입학한 딸이 '학교가 아닌 것 같다'며 1학년 때 일반학교로 옮기겠다고 해 2학년 때 자퇴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임 후보는 "자퇴 여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책에 대한 진실성과 도덕성이 문제"라며 "특목고 폐지가 평소 소신이라면 처음부터 자녀를 특목고에 진학시키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고위 공직자도 학부모일 때는 자녀를 위해 특목고를 선택했듯 지금의 학부모도 같은 선택을 하는 것을 갑자기 막아서는 안 된다"며 "충분히 대안을 만들어놓고 의견수렴을 통해 단계적으로 정책을 펴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학생이 정책의 희생양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임 후보는 "선택의 기회 및 고교의 다양성 측면에서 문제가 되는 교육과정의 파행이 있다면 이를 개선하면 된다"며 "특목고 문제는 설립의 취지와 목적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 후보는 오는 10일 오전 10시 경기교육감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향후 미래교육의 비전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지숙 기자 lj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