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2일 싱가포르 발표'에 김의겸 "항구적 평화 기원"

2018-05-11 08:47:07

[프라임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일자와 장소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발표 직후 환영 논평을 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를 기원한다"고 언급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