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미당, 연이은 청와대 정조준 '문재인도 특검 수사 대상'

2018-05-11 13:23:54

[프라임경제] 드루킹 댓글 조작 및 청와대 민정라인 접촉 의혹으로 특별검사 도입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강경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현재 특검 임명 문제에 부정적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특검제 시행 필요성에 찬성하는 야당간 공방전으로 국회가 공회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바미당은 '대통령도 특검 수사 대상'이란 유승민 바미당 공동대표 발언을 빌미로 민주당이 드루킹 특검 보이콧을 선언하자, 강한 불쾌감을 표명한 것.

11일 박주선 바미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이 극도로 거부반응을 보이며 특검을 회피하는 근본적 원인이 문 대통령에 있다는 사실을 이제야 느낀다"고 강조했다. 그는 "본인의 적폐는 은폐하기 급급하고 남의 적폐만 청산하려는 자세는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도 질타했다.

이어서 "대선에 부정이 없다는 것을 밝히고,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통령도 수사대상에서 제외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동철 바미당 원내대표도 "지금도 특검 수용이 필요하다는 몇몇 여당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 소위 문빠들로부터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고 한다"면서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아울러 "드루킹 게이트가 터지고 보니 문 대통령이 드루킹 활동을 알고 옹호한 게 아닌지 의심이 든다"며 청와대를 정조준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