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이제는 생활 적폐청산에 주력할 방침"

2018-05-14 08:49:17

[프라임경제] 청와대는 13일 '권력형 적폐청산'을 넘어 '생활 적폐청산'으로 그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민정수석은 이날 "적폐청산과 부패척결이라는 시대적 과제의 주무부서인 민정수석실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이 과제를 추진해 왔다"며 회고했다.

청와대는 우선 "앞으로 권력 전횡분야에 더해 채용비리·학사비리, 토착비리, 공적자금 부정수급, 재개발·재건축 비리, 경제적 약자 상대 불공정·갑질행위 등 민생과 직결된 영역에서 벌어지는 생활적폐 청산에도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분야별 국정농단 진상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공직자들 사이에 공정하고 정의롭게 업무에 임해야 한다는 의식을 정착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 Br> 청와대는 마지막으로 "적폐청산의 성과를 제도와 관행의 혁신·시스템 개혁으로 이어가겠다"는 방침도 천명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