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평화당 "한국당 국회갑질, 당장 등원하라"

2018-05-14 11:57:10

- 의원 사직서 처리 두고 범진보 연합 양상

[프라임경제] 14일로 시한이 정해진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에 대한 사직서 처리와 관련해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이 일제히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지지하고 나섰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본회의장 봉쇄 농성에 돌입했고, 바른미래당 역시 본회의 개최에 반대하는 상황에서 여당을 비롯한 범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의 세 다툼으로 비화된 모양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자유한국당이 내년까지 국회 의석비율을 유리하게 유지하고, 자당 비리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를 막기 위해 본회의를 거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대선 당시 홍준표 후보의 경남도지사 꼼수 사퇴의 2탄 격이고, 당리당략을 위해 국민 참정권마저 부정하는 최악의 '국회갑질'"이라고 일갈했다.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동조하는 것에 대해서도 비수를 날렸다.

이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갑질에 동참하는 불행한 사태가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면서 "이번에도 보조를 맞춘다면, 사실상 합당상태라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권리를 짓밟는 위헌적 행위로 국회의 권위를 바닥으로 떨어뜨리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거들었다.

민주평화당 역시 의원 사직서 처리에 긍정적인 입장을 굳혔다. 김경진 상임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은 같은 날 "오늘 (의원 사직서)처리가 안 되면 4곳 지역 주민은 국회의원 없이 1년 이상을 보내야 한다. 한국당에 무조건 등원을 촉구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조배숙 대표도 "국회가 이를 처리하지 않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이자, 해당 지역 주민의 참정권을 박탈하는 것"이라며 "평화당은 다른 야당 태도와 관계없이 주어진 소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수영 기자 lsy@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