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8개 온라인몰 통합 "온라인 사업에 3조원 투자"

2018-05-16 01:01:04

- 2022년까지 매출 20조·업계 1위 목표…'O4O 전략' 수립

[프라임경제] "롯데는 온라인 사업을 향후 유통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8개의 온라인몰을 통합한다. 통합 온라인몰은 롯데쇼핑이 맡아 운영하며, 2022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를 달성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유통업계 1위 자리를 굳히고자 한다."

롯데가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승부수를 던진다. 이를 위해 롯데는 온라인 사업에 3조원 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며, 옴니채널을 완성시킬 롯데 만의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쇼핑(023530)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온라인 사업 강화를 위해 3조원을 투자하고, 백화점·마트·홈쇼핑·면세점 등 롯데 계열사별로 운영하던 8개의 온라인몰을 통합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온라인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e 커머스 사업본부'를 오는 8월 신설하기로 했다. e 커머스 사업본부는 계열사별 온라인 시스템 인력과 연구·개발(R&D) 조직을 통합한 것이다.

▲롯데가 온라인 사업에 3조원 가량을 투자하며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승부수를 던진다. 사진은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 프라임경제


e커머스 사업본부에는 그룹의 온라인 핵심 역량을 하나로 모아 전문성을 높였다. 계열사별 시스템 인력과 R&D 조직을 e커머스 사업본부로 통합했으며, 롯데닷컴을 합병해 20년 넘게 축적된 온라인 운영 노하우를 확보했다.

롯데쇼핑은 e커머스 사업본부를 통해 현재 △백화점 △마트 △홈쇼핑 △면세점 등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온라인몰을 통합, 이를 책임지고 운영한다. 또한 그룹 내 온라인 사업 관련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통합 온라인몰은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의 장으로도 활용된다고 롯데쇼핑은 설명했다. 협력사가 유통 채널을 확보하고 마케팅과 배송, 교환·환불까지 판매 과정 전반을 지원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롯데는 국내 최다 멤버스 회원(3800만명)과 오프라인 채널(1만1000여개)을 운영하는 역량을 바탕으로 롯데만의 O4O전략을 통해 옴니채널을 완성할 계획이다.

롯데만의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은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전략으로 고객 구매 이력과 각 계열사별 물류 및 배송 시스템을 통합해 온·오프라인을 융합한 형태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우선 롯데는 계열사 별로 보유하고 있는 고객 구매 데이터를 통합해 온·오프라인 및 계열사간 경계 없는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국내 인구 절반이 넘는 회원의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1:1 맞춤형 마케팅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등 이전에 선보이지 못했던 차별화된 개인화 쇼핑 환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1만1000여개의 오프라인 채널을 배송 거점 구축으로 활용해 기존 스마트픽 서비스를 뛰어넘는 계열사별 경계 없는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예약 배송, 실시간 배송 등 고객이 좀 더 편리하게 배송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하고 옴니채널 체험 매장, 무인점포도 늘려나간다는 구상이다. 

더불어 롯데는 AI플랫폼 기반의 보이스(Voice) 커머스에 집중해 미래형 쇼핑 환경을 제공한다. 보이스 커머스는 기존의 쇼핑 플랫폼과는 차별화된 AI기술을 기반으로 대화 방식을 통한 상품 추천, 상품 구입까지 가능한 쇼핑 형태로, 향후 시장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구매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는 '롯데는 롯데닷컴 합병을 시작으로 신성장 동력인 온라인 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롯데 만의 O4O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