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측에 핫라인으로 설명? 계획 없어"

2018-05-16 08:57:50

[프라임경제] 북한이 미국과 우리의 합동 공군 훈련을 이유로 북ㆍ미 정상회담 계획 백지화 등을 16일 새벽 언급한 가운데, 우리 당국은 사태를 면밀히 분석ㆍ주시 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이 같은 상황을 전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핫라인을 사용해 훈련 문제를 북측에 설명할 계획은 없는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현재로서는 없다"고 답했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