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오라클과 손잡고 '차세대 IT시스템 구축'

2018-05-16 10:54:42

- 2020년 목표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도입

[프라임경제] 현대상선(011200)은 클라우드(Cloud) 기반 차세대 IT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업자로 '오라클(Oracle)'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오라클은 현대상선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구조 설계 및 이행을 담당한다. 또 현대상선이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신기술 도입 혁신 기반을 제공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IT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업자로 '오라클'로 선정한 현대상선은 오는 2020년 도입을 목표로 업무프로세스 혁신을 병행해 차세대 시스템 클라우드 적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 현대상선


양사는 이번 프로젝트 일환으로 공동 연구를 위한 조인트 랩(Joint Lab) 구성 등 협력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오는 2020년 도입을 목표로 업무프로세스 혁신을 병행해 차세대 시스템 클라우드 적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스템 사용자인 내부 및 외부 고객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IT서비스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라우드(Cloud)는 여러 산업 분야에서 도입이 가속화 되고 있는 기반 기술이다. 자체 서버를 보유·운영하는 방식에 비해 보안성이나 안정성이 더 우수하고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글로벌 기업 도입 사례가 증가되고 있는 추세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새로운 IT기술 도입은 이제 해운 경쟁력 핵심이며, IT 자산은 현대상선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 요소"라며 "향후 해운업계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화 등을 선도해 IT프론티어 해운선사로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2월엔 IT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한 IT 경력 사원 채용을 진행한 바 있다.

전훈식 기자 ch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