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보건환경硏, 행락철 대비 약수터 수질 안전성 조사

2018-05-16 16:48:43

-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질정보 제공

[프라임경제]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행락철인 5월을 맞아 먹는물공동시설 약수터의 수질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용객이 1일 50인 이상인 시·군 지정 약수터 9개소를 대상으로 먹는물 수질기준(45항목 및 우라늄)과 야생동물의 배설물에 기인하는 병원생 미생물인 여시니아균까지 총 46항목을 분석하여 먹는물 수질기준 적합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유택수 원장은 "약수터의 먹는물 수질기준 적합여부는 물론이고 약수터 주변 청결상태 및 오염원 존재 여부, 안내판 설치 등 약수터 관리실태도 점검해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약수터를 이용하는 도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질정보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승례 기자 aldo2331@naver.com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