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AI 기반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 개발

2018-05-16 17:57:31

- 핀테크 기업 협업으로 비정형 데이터 및 AI 활용해 지속가능 중소기업 여신 지원

[프라임경제] 신한은행은 비재무 로보애널리스트 기업인 지속가능발전소와 스타트업 등 중소기업을 위해 AI를 기반으로 한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진행하는 '2018 혁신적 핀테크 분야 시범사업'에 '지속가능 중소기업 여신을 위한 비정형 데이터 및 AI 기반 기업 비재무 리스크 분석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안해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신한은행은 기존 재무성과 위주의 신용평가만으로는 스타트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의 성장가능성을 측정하기가 어렵다는 점과 비재무 평가기준에 여신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이 반영된다는 점을 개선해 위험을 감수하며 도전하는 벤처 및 스타트업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이번 서비스 개발을 시작했다.

양사는 AI를 기반으로 뉴스 등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해 객관적으로 평가된 비재무 리스크를 여신 심사에 활용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의 비재무 평가체계 및 비재무 정보를 고려한 부도예측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장은 "해외 선진은행은 기업대출 심사 시 재무적 신용평가 외에도 기업의 다양한 비재무정보를 많이 고려한다"며 "국내 은행도 비재무 및 지속가능성 평가를 도입한 여신 및 신용평가 시스템을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는 연내 시범적용을 마치고 내년부터 적용 대상 여신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비정형 데이터 및 AI를 활용해 업무 역량을 고도화하고 혁신적 비재무 리스크 관리를 통해 여신 심사 및 사후 관리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형 기자 ly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