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장년vs청년' 고용격차 더 심해졌다

2018-05-30 09:13:01

- 4월 대학졸업자 실업자 57만4000명, 실업률 가장 높아

[프라임경제] 올해 신규 채용이 줄어들면서 장년층과 청년층 고용 격차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통계청의 4월 고용동향 발표를 분석한 결과, 20대와 50대의 고용률 격차가 18.3%p로 조사됐다. 지난 1월부터 15% 이상 유지된 격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4월 고용률을 살펴보면 20대는 57.4%로 전년 동기 대비 0.1%p 감소한 반면, 50대 고용률은 75.5%에서 전년 동기 대비 0.2%p 증가한 75.7%였다. 

고용률은 △40대(79%) △30대(76%) △50대(75.7%) △20대(57.4%) 등의 순으로 높았다. 사회초년생인 20대 고용률은 올해 1월부터 57% 대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연령대별 실업률은 65세 이상을 제외하면 4월 기준 '50대(2.6%)'가 가장 낮았다. 연령대별 실업률에서도 20대는 10.7%의 실업률을 보이며 유일하게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기업의 고용이 줄어들고, 고도 성장시기에 채용 규모를 확장했던 전통 제조업이 사양세를 걷기 시작하면서 신규 채용이 정체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교육정도별 실업자 및 실업률 증감에서도 나타나는데, 4월 고용동향 기준 실업자는 대학졸업자 이상이 가장 많았다. 대학졸업자 실업자는 57만4000명으로, 대학졸업자 이상 실업률은 교육정도별 전체 실업률 4.1%보다 0.3%p높은 4.4%였다. 

올해 1월부터 대학졸업이상 실업자 수는 △43만1000명(1월) △48만3000명(2월) △57만5000명(3월)으로 점점 늘었다가 4월 들어 다소 줄어든 추세다. 

한편, 올해 4월 전체 성별 고용률은 남성이 71%로 여성보다 19.9%p 높게 나타났다. 남자는 전년 동기 대비 0.4%p 하락하였으나, 여자는 0.2%p 상승했다. 여성 고용률은 올해 △1월(49.2%) △2월(48.9%) △3월(50.3%) △4월(51.1%)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4월 여성 실업률(4%)도 남성(4.2%)보다 0.2%p 낮았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