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한국테크놀로지 올해 매출 976억 전망"

2018-06-04 16:14:23

- 이정기 스몰캡 팀장 "전 세계적으로 디지털 클러스터 수요 급증할 것"

[프라임경제] 하나금융투자는 4일 한국테크놀로지(053590·대표 이병길)가 글로벌 자동차 전장용 디지털 클러스터 양산을 위한 자금을 확보해 올 하반기 매출 성장이 본격화 되면서 올해 매출 97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수분함량이 높아 발열량이 떨어지는 저급 석탄의 수분을 조정해 고품질로 바꿔주는 '고수분 저급석탄 고품위화 사업'을 영위하던 회사였으나, 지난해 12월 자동차 부품업체 티노스 지분을 인수하면서 전장사업에 뛰어들었다.

티노스는 지난 2015년 자동차용 엔포테인먼트 시스템(IVI) 등을 북경 현대자동차에 납품해 매출 1000억원을 올렸고, 2016년에는 북경현대자동차의 1차 벤더로 승격했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는 개발에 최소 3년에서 5년 정도 소요돼 진입장벽이 높은 디지털 클러스터(디지털 계기판)의 개발·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경쟁사 제품에 비해 1/3 가격으로 납품이 가능하다.

또한 중국의 가전업체인 Skyworth 사와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통해 베이치인샹, 난징진룽 등 신규 고객사들을 늘려 하반기에 본격 납품될 예정이며, △2018년 976억원 △2019년 1830억원 △2020년 2497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품 양산은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Skyworth의 심천공장 한국테크놀로지 전용라인에서 생산한다. 전문가들은 제품을 현지에서 직접 생산해 원가, 운송비를 절감할 수 있어 이익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정기 하나금융투자 스몰캡팀 팀장은 "중국 자동차 시장은 연간 3000만대 규모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의 약 30%를 자치하고 있으나, 1000명당 보유량은 140대로 글로벌 수준인 170대에 못 미쳐 아직 성장 잠재력이 높다"며 "중국 정부가 스마트카 산업 육성에 힘쓰고 있어 디지털 클러스터 등 전장부품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pj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