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 '라돈침대' 3종 추가…'총 24종'

2018-06-11 18:31:58

- 원안위, 아르테2·폰타나·헤이즐 등 추가 고지

[프라임경제]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라돈침대'로 논란을 빚은 대진침대의 21종 외에도 △아르테2 △폰타나 △헤이즐 3개 매트리스 모델 연간 피폭선량이 각각 △2.66mSv △1.13mSv △1.11mSv로 기준치(1mSv 이하)를 초과했다고 11일 알렸다.

또한, 원안위에 따르면 단종된 모델 중 '트윈플러스'(2.34mSv/년), '에버그린'(1.11mSv/년) 2종에서도 법적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판 모델 '트윈파워'(4.92mSv/년)에서도 피폭이 확인됐다.

원안위 관계자는 "대진침대에 추가적인 행정조치를 시행하고 단종 모델과 특별 판매한 모델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접수된 대진침대 수거 접수는 약 6만3000건 수준이다. 이 중 1만1381건가량이 수거 된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 따르면 대진침대 수거 물류망 외에도 오는 16일경 우정사업본부 물류망을 활용해 매트리스 수거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달 3일부터 대진침대 제품에 관해 조사한 결과 뉴웨스턴슬리퍼 등 21종 매트리스 속커버·스펀지에 포함된 '음이온 파우더'에서 방사성 물질이 나온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우라늄과 토륨이 붕괴하면 라돈과 토론이 생성되는데, 이 성분이 함유된 '모나자이트'가 음이온 파우더의 원료다.

한편, 수입업체의 경우 모나자이트를 산 66개사 중 15곳이 내수용 가공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영인 기자 hy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