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박원순 '허위사실 공표' 고발

2018-06-11 18:27:12

- "지난 5년간 재산세 납부내역 존재…특혜대출 의혹도"

[프라임경제]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11일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날 김문수 후보는 "박원순 후보는 재산 은닉 및 서울시금고 특혜의혹에 대해 서울시민 앞에 낱낱이 밝히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박 후보의 후보자 공개 자료에 따르면 배우자의 재산은 2005년식 자동차 1대와 예금 40여만원이 전부이고, 재산세 과세 대상 물건이 없다"며 "반면, 배우자는 2013년부터 매년 40여만원씩 5년간 모두 190여만원의 재산세 납부내역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재산신고 또는 재산세 납부내역 둘 중의 하나는 허위라는 점은 불변의 사실이다"라며 "당초 박 후보는 실무진의 실수로 자동차세를 재산세로 잘못 신고했다고 해명하더니 이제는 오히려 허위사실 유포라며 법적 책임을 운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박원순 후보가 다른 은행 빚 1억5000만원이 있음에도 서울시금고인 우리은행으로부터 1억9500만원, 2019년부터 서울 제1시금고가 될 신한은행으로부터도 8700만원의 대출이 남아 있다며 대출과정에서 서울시장이라는 갑의 위치를 이용해 압력을 가했을 것이란 의혹도 제기했다. 

김문수 후보는 "서민 자영업자들은 다른 빚이 있는 상황에서는 담보 없이는 은행 대출받기가 어려워 고금리 대부업체로, 또 사채로 내몰린다"며 "이런 상황에서 박원순 후보의 서울시금고 은행 대출은 명백한 황제대출이며 특혜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김 후보는 "박원순 후보는 이번 재산세관련 재산은닉 의혹과 서울시금고 은행 특혜 대출 의혹 및 대출이자율에 대해 명쾌하게 해명하고 서울시민께 정중히 사과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박원순 후보는 거꾸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둥 엉뚱한 협박을 할 것이 아니라 떳떳하다면 선관위의 소명자료 요구에 적극 협조해 관련 자료를 즉각 내놓고 서울 시민 여러분들로부터 누가 거짓을 얘기하고 있는지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노병우 기자 rbu@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