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대형마트 최초 생리컵 '위드컵' 판매

2018-06-12 09:31:09

- 13일부터 잠실역, 서울역점 등 전 점포와 롯데마트몰 구입 가능

▲ⓒ 롯데마트


[프라임경제] 롯데마트가 대형마트 최초로 13일부터 일회용 생리대의 대체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생리컵을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일회용 생리대 유해성 논란이 커지면서 생리컵은 온라인이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에서 기존 일회용 생리대와 비교 시 편리함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면 생리대와 함께 대체 위생용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그간 해외직구로만 구할 수 있어 많은 소비자들이 구매와 관련된 불편을 겪거나 가격적인 측면에서 불만이 컸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롯데마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최초로 허가(의약외품)받은 국내 1호 '위드컵' 2종을 소비자들이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13일부터 잠실역, 서울역점 등 전 점포와 온라인몰인 롯데마트몰을 통해 선보인다.

위드컵은 의료용 실리콘으로 제조돼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가격 또한 해외 직구 상품 대비 저렴하며 배송기간에 대한 부담이 없다. 

특히 최대 2년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일회용 생리대에 비해 가성비 측면에서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호철 롯데마트 홈퍼스널케어 팀장은 "일회용 생리대의 대체품인 생리컵을 해외직구 상품 대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며 "가까운 롯데마트나 롯데마트몰에서 손 쉽게 구매할 수 있어, 고객들의 해외 배송비와 배송기간에 대한 부담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