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경제공약분석⑩] 불경기 울산, '구조조정 저지' 후보 등장

2018-06-12 16:53:38

[프라임경제] 오랜 권위주의 정치를 깨고 민주주의가 정착되고 문재인 정부의 노력으로 한반도 평화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지만, 바꿔 말하면 이제 가장 어려운 먹고 사는 문제가 남았다. 6.13 지방선거 기간 막바지, 이제 다시 16개 광역단체장(행정도시 세종시 제외) 후보들의 경제 관련 공약을 요약한다. 우리 유권자들은 과연 '격양가'를 부를 수 있을까?

▲송철호 민주당 후보. ⓒ 뉴스1

울산은 광역시 중에서도 가장 젊고 생산력과 경제력이 강력한 곳으로 꼽혔다. 도시 전체가 활력과 부로 흥청이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조선업 등 불황 여파로 도시 전반에 먹구름이 닥쳤다. 몇 년만에 2만여명이 일자리를 잃었지만 당국에서는 뾰족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상황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당장 일자리 2만개를 창출하는 건 쉽지 않다. 다른 뱡향에서 경제 마중물을 부어주는 것이 절실하다. 그런 점에서 각 후보들의 경제 공약은 이번에 함께 6.13 지방선거를 치르는 어느 지방자치단체보다도 간절하다.

수소차와 3D프린팅 첨단 투자로 차세대 먹거리 잡을까?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변호사로 활동해 온 송철호 후보가 공격수로 나선다.

송 후보는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매년 3%씩 증가하는 혁신도시이전 공공기관의 채용의무화를 준수하도록 독려할 방침. 또한 자매·우호도시 등과 손잡고 해외 일자리를 발굴하겠다는 공약을 걸었다. 

사회적기업을 대대적으로 확충해 자생력을 키움으로써 울산 경제 전반의 풀뿌리를 더 튼튼히 하겠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자유한국당 출신으로 현직 시장인 김기현 후보. ⓒ 뉴스1

현직인 김기현 자유한국당 후보도 경제 살리기에 대한 염원에서는 여타 후보에 뒤지지 않는다. 그는 3D프린팅 산업 및 관련 융합산업집적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청년벤처 및 실직자를 대상으로 사업화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의 창업을 지원한다. 또한 의료기기·드론·자동차 튜닝 등 3D프린팅 활용이 가능한 기업을 유치하고자 소매를 걷겠다고 약속했다.

뿐만 아니라 미래차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2023년까지 지능형 미래자동차 관련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함으로써 새로운 자동차 발전에 전기를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는 관련 중소기업들을 활기차게 돌아갈 수 있게 돕는 일거양득의 정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분별한 구조조정 저지 후보도 등장, 노동자들 솔깃?

▲이영희 후보(가운데)가 여타 바른미래당 출신 울산 지역 내 지방선거 후보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 뉴스1

바른미래당에서는 노·사·민·정 의사협력모델을 구축해 일자리 대책을 강구하자는 입장인 이영희 후보를 울산시장 선거전에 투입했다. 이 후보의 이 아이디어는 네덜란드 사회 및 노동 현안 해법과 흡사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친환경 수소차 지원을 늘려 미세먼지를 줄이겠다는 공약도 그느 갖고 있다. 아울러 이 후보는 1조원 규모의 '미세먼지퇴치환경기금' 조성에도 나설 계획이다. 노면전차(트램)와 전기차 무료대여시스템 등을 활용, 친환경 대중교통망을 구축하겠다는 공약을 갖고 있다.

▲김창현 민중당 후보. ⓒ 뉴스1

불경기와 그로 인한 해고 등 한파를 경험하면서 문제가 친기업 성향의 시장들이 전체 콘트롤타워를 계속 맡으면서 안일하게 분위기를 이끌어 왔기 때문이라는 풀이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노동자의 도시' 울산은 사실 과거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에서 큰 파업이 일어나거나 골라앗 크레인 위 고공시위가 일어나는 등 강한 노동운동의 저력을 갖고 있다.

김창현 민중당 후보는 대표 공약으로 재벌 기업의 무분별한 구조조정 저지를 꼽는 인물이다.

그는 "노동자와 울산을 살리기 위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단행하고, 원하청 불공정 단가 후려치기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