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새콤달콤한 매력' 체리 출하 한창

2018-06-12 16:58:42


▲태안읍 상옥리의 한 농가에서 농민들이 체리를 수확하고 있다. ⓒ 태안군청

[프라임경제] 충남 태안읍 상옥리 체리는 딸기의 6배, 사과의 20배에 달하는 철분과 안토시아닌 등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노화와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등 영양이 풍부해 '과일의 다이아몬드'로 불린다.

특히, 국내산 체리는 수입산에 비해 방부제나 화학첨가물이 적고 식감이 부드러운데다 맛과 향이 조화로워 태안지역에서도 재배면적이 꾸준히 늘고 있다.

해당 농가에서는 비가림 시설을 도입해 이달말까지 체리를 수확하며,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인증을 받는 등 안전한 먹거리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