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필리핀 석탄화력발전소' 투자의향서 체결

2018-06-15 09:27:10

- 2조2000억 규모 온실가스 최소화한 친환경발전소

[프라임경제] SK건설은 필리핀 정부와 총 사업비 약 2조2000억원 규모의 친환경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SK건설은 필리핀 정부와 총 사업비 약 2조2000억원 규모의 친환경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행사에 참여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류병선 서희건설 부사장, 주양규 SK건설 부사장,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알폰소 쿠시 필리핀 에너지부 장관. ⓒ SK건설

SK건설은 지난 5일 열린 필리핀 대통령 초청 비즈니스 포럼에서 필리핀 북부 루손(Luzon)섬 케손주에 600㎿급 초대형 화력발전소 2기를 건설하고 운영하는 민자발전사업(IPP) 계획을 필리핀 정부에 제안한 바 있다.

이 발전소는 초초임계압(Ultra Super Critical) 방식의 최신 기술을 적용해 최종 발전효율을 기존 발전소 대비 약 15%를 끌어올려 석탄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동시에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및 먼지 배출도 환경영향평가 기준 대비 절반 이하로 줄이는 등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소화한 친환경 발전소로 지어질 계획이다.

필리핀에 외국 사업자 최초로 초초임계압 방식의 기술이 적용되면 필리핀 투자청으로부터 별도의 선도사업(Pioneer Status)로 인정돼 최대 6년까지 법인세 면제 혜택을 받게 된다.

필리핀은 현재 아시아 국가 중 일본 다음으로 높은 전력요금으로 인해 산업화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가격이 저렴하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해져 필리핀 전력난에 크게 기여할 뿐만 아니라 발전소 건설 기간 내 3000여 명 이상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사업은 산업은행, KDB 인프라펀드 등 국내 기관에서 직접 참여를 검토 중인 대규모 민자사업이라 의미가 크다. 필리핀 두테르테노믹스의 핵심인 인프라 확충 정책이 지속적으로 추진되면, 향후 이 사업을 기반으로 플랜트뿐만 아니라 인프라 분야에서도 새로운 민자사업 기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SK건설 관계자는 설명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필리핀에서 국내 자금을 활용한 친환경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해 전력공급난을 해소하고 고용창출에 기여할 예정"이라며 "SK건설의 강점인 개발형사업 역량을 살려 앞으로 다양한 사업기회를 계속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