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흡연은 주변 사람에게 갑질"...새로운 금연광고가 나왔어요

2018-07-02 16:16:37

▲담배를 피는 것은 주위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라는 새 금연광고가 나왔어요. ⓒ 보건복지부



[프라임경제] 보건복지부는 생활 속에서 담배를 피는 행동이 옆에 있는 사람에게는 '갑질'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의 홍보물을 지난 6월18일부터 대중교통 및 버스정류장에서 광고했어요.

이번 광고는 최근 사회적인 이야기 거리로 자주 오르내리는 '갑질'을 주제로 평소 생활 속에서 담배를 피는 것이 주위 사람에게는 '갑질'과 같은 잘못된 행동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광고는 사랑하는 사람과 있을 때 담배를 피우는 행동을 다룬 연인에 대한 이야기, 부하직원에게 억지로 담배를 피우게 하는 직장동료에 대한 이야기, 담배를 피지 않는 사람에게 담배를 배우게 하는 군대 이야기 등 총 3편의 이야기로 만들어졌어요.

국민의 복지를 담당하는 기관인 '보건복지부'는 홍보물을 통해 사회 속 다양한 관계 속에서 담배를 피도록 권유하거나 근처에서 흡연을 하는 것이 옆에 있는 사람에게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표현했다고 설명했어요.

이와 함께 젊은 친구들의 언어를 사용한 금연 홍보물도 인터넷을 통해 발표했어요.

'SMOKING-SMOKILL' '줄담배-줄초상' '식후땡-인생땡' '길빵?-죽빵!' 등 쉽게 들을 수 있는 흡연 단어의 끝에 비슷한 글자를 맞춰 넣어 금연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어요.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젊은이들이 느낄 수 있도록 젊은 계층 맞춤형 금연 메시지를 통해 담배를 끊는 운동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김훈경(직장인 / 26세 / 서울)
조성훈(직장인 / 46세 / 인천)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정문성(서울중구장애인복지관 / 30세 / 서울)
이보림(서울중구장애인복지관 / 27세 / 서울)
서지회(서울중구장애인복지관 / 26세 / 서울)




김성훈 기자 ks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