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관 서희건설 회장, 장마·폭염 대비 안전점검

2018-07-02 16:41:32

- 직접 현장 나서 지속적 안전관리에 만전 당부

[프라임경제] 본격적인 장마, 폭염이 다가오며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은 여름철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격적인 장마, 폭염이 다가오며 서희건설 직원들이 현장 안전 관리에 나섰다. ⓒ 서희건설

2일 서희건설은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여름철 안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회장도 직접 현장에 나가 지속적 안전관리에 만전을 가할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또 자체 규정을 정해 햇볕이 내리 쬐는 옥외 작업 시에는 휴식시간을 자주 갖도록 하고 현장 상황에 맞는 휴식제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폭염특보 발령 시에는 근로자의 단독작업을 금지하고, 2인 1조 이상 작업할 수 있도록 관리하며, 특히 고령근로자의 경우 폭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을 조절해 질병예방에 만전을 가한다.

또한 서희건설은 각 공사장 마다 무더위쉼터를 설치해 작업 중 무더위에 지친 근로자에게 시원한 식수와 식염을 섭취하게 하여 더위를 이길 수 있도록 했으며, 공사 현장 및 주변도로에 물차 등을 동원해 살수작업으로 현장주변에 온도를 내리고, 비산먼지도 방지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밖에 건설기계의 냉각장치 점검, 소독 실시, 안전 예방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여름 대비 안전점검을 통해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교육할 것"이라며 "이번 안전점검을 초석으로 삼아지속적인 재해예방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