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미세먼지 제거하는 현관 시스템 개발

2018-07-03 11:36:55

- 클린 설계 기술 집약…하반기 일원대우 첫 적용

[프라임경제] 현대건설(000720)은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현관 시스템을 개발해 하반기 건축 단지에 첫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현관에 클린설계 기술을 적용해 새로운 공간인 'H-클린현관(H-Entrance)'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상기 이미지는 그 중 통합형 H-클린현관 예시. ⓒ 현대건설

3일 현대건설은 현관에 클린설계 기술을 적용해 새로운 공간인 'H-클린현관(H-Entrance)'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H-클린현관은 현관-세탁실의 분리형과 통합형의 두 종류로 나뉜다. 분리형 현관은 오염물질의 집안유입을 방지(Washing)한다. 주방 쪽 급·배수관을 현관 입구로 연장해 설치된 콤팩트 세면대에서 간단한 세척이 가능하다.

통합형 현관은 오염물질의 차단에서 진일보해 의류세척 및 오염제거(Cleaning)까지 원스톱으로 수행가능한 공간이다.
 
특히 세탁공간과 현관 사이에 '순간이동 세탁장'을 배치해 입주민의 동선 효율성과 현관의 기능성을 향상시켰다. 양말, 비에 젖은 옷 등의 세탁물이 거실과 복도를 거치지 않아 집안 내부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다.

또한 현관 내 특화 아이템을 빌트인으로 설치해 기능성을 극대화한다. 풍부한 수납공간으로 자전거, 유모차, 반려동물 물품 등을 현관 내 보관(Storaging) 가능하도록 설계한다.

이밖에 전통적인 현관 기능인 구성원의 환영 기능성을 높였다. 스피커를 설치해 가구원별 환영음악 또는 메시지가 전달되도록 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클린현관의 기능을 더욱 발전시켜 욕실과의 연계성을 극대화해 탈의 및 목욕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도록 만들 계획"이라면서 "이런 클린현관 시스템은 어린 자녀나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 외부활동이 잦거나 요즘과 같이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도가 높은 시점에 입주 만족도를 특히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