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인도 국빈 방문 중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방문

2018-07-10 10:25:14

- 많은 투자·일자리 더 많이 만들 수 있도록 당부

[프라임경제]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함게 지난 9일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노이다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 참석해 최초로 생산된 휴대전화 뒷편에 서명을 하고 있다. ⓒ 뉴스1


이날 준공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리 도착해 문 대통령을 맞이했고, 문 대통령은 웃으며 악수를 건넸다. 

이후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이 부회장의 안내로 공장과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문 대통령은 신규 라인에서 생산된 첫 스마트폰에 서명을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을 축하한다"며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분의 말을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 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노이다 삼성전자 신공장은 신규 라인 증설로 연간 스마트폰 생산 능력이 현재 6800만대에서 2020년 기준 단일 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1억2000만대로 늘어난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