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펫펨족'은 반려동물에게 돈을 아끼지 않고 써요

2018-07-11 18:36:36

- 조사해보니 반려동물을 위해 사용한 돈은 한달 평균 10만7425원

▲같이 사는 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사람들은 같이 사는 동물을 위해 쓰는 돈이 자신에게 쓰는 돈 보다 22% 많은 것으로 나타났어요. ⓒ 티몬


[프라임경제] 같이 사는 동물('반려동물'이라고 불러요)을 가족처럼 여기는 사람들을 '펨팻족'이라고 불러요. 펨팻족은 집에서 같이 사는 동물을 위해서 자기에서 사용하는 돈 보다, 더 많은 돈을 반려동물에게 쓴대요. 

인터넷쇼핑몰 '티몬'이 작년과 이번년도 봄, 여름에 같이 사는 동물의 물건을 돈을 주고 산 사람들 10만명이 사용한 돈을 알아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어요.

또 반려동물을 위해 사용한 돈은 한 달에 평균 10만7425원이었어요. 이 사람이 자신을 위해 꾸미고, 필요한 물건을 사는데 한 달 동안 10만183원을 쓰는 것과 비교해 보면, 반려동물에게 더 돈을 많이 쓴 거예요. 

이 사람은 반려동물을 위해서는 10만7425원을 쓰지만, 자기 스스로가 먹는 것이나 생활용품을 산 돈은 7만8353원이라고 해요. 반려동물에게 더 돈을 많이 쓴 거예요. 

인터넷 쇼핑몰 티몬은 '펫팸족'은 자기를 위해 쓰는 돈은 줄이지만 같이 사는 동물들을 위한 물건에는 아끼지 않고 돈을 사용하고, 이런 이유는 같이 사는 동물을 '보살펴야 하는 가족'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김훈경(직장인 / 26세 / 서울)
조성훈(직장인 / 46세 / 인천)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김미숙(서울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중구지부 / 53세 / 서울)
고재련(서울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중구지부 / 22세 / 서울)
안경선(성심여자고등학교 / 3학년 / 19세 / 서울)
황은주(서울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중구지부 / 19세 / 서울)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