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상의, 지역 기업 경기 전망..흐림

2018-07-12 08:27:48

-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제 상승 등 고용환경 변화와 국내외 경제상황 악화 영향

[프라임경제]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는 지난 5월29일부터 6월12일까지 관내 1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 3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광양시 기업경기전망지수는 83.9로 전분기(86.7) 대비 2.8포인트 하락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되며, 100을 넘으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로 악화될 것으로 예상함을 의미한다.

응답기업의 분포를 보면 전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이 전체 응답업체 중 16.1%인 가운데, 전분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51.6%, 경기악화를 예상한 기업체는 32.3%로 조사됐다.

우리 지역 기업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대내외 여건들로는 고용환경변화(48.4%), 환율 변동(12.9%), 금리인상 가능성(9.7%), 유가 상승(9.7%), 통상마찰(6.5%)순으로 응답했다.

2018년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에 대해서는 없다(45.2%), 있다(35.5%), 불확실(19.3%)순으로 조사됐으며 신규채용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들의 경우 국내외 경제 상황 악화(31.3%),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상승(25%), 매출감소(18.8%), 공정 자동화(6.1%)를 그 이유로 꼽았다.

또한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대응방안으로는 집중근무시간 관리(39.4%), 유연근무제 활성화(21.2%), 신규채용 확대(12.1%), 기타(6.1%)순으로 응답했으나 아직도 많은 기업들이 뚜렷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저임금제 상승에 대비한 기업들의 대응방안으로는 대응하지 못함(35.5%), 신규채용 축소(32.3%), 기존 인력 감축(6.5%)순으로 응답했다.

광양상의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제 상승 등 고용환경 변화와 국내외 경제상황 악화가 우리지역 기업들의 경영환경에 특히 많은 부담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의 경영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시행 예정인 고용노동 정책을 산업별로 구분해 적용하는 등 기업에 대한 배려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성규 기자 ssgssg0717@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