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압박하는 오규석, 기초선거 정당공천까지 건드려

2018-07-12 14:46:19

- 기장군 부군수 임명권 회수 위해 중요 정치이슈로 양동작전 펼쳐

[프라임경제] 오규석 부산광역시 기장군수가 부군수 임명권을 돌려달라며 오거돈 부산시장 측에 줄기차게 요구 중인 가운데, 이번에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자체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놨다.

이는 현재 지방선거와 지방자치제도 운영 형태가 주민의사에 따른 진정한 자치제도와 거리가 멀다는 인식을 공공연히 드러낸 것으로, 오거돈 체제에 대한 강한 불만 이상의 메시지를 중앙 정치권에 제시한 강경한 행동으로 읽힌다.

▲오거돈 기장군수. ⓒ 프라임경제

오 군수는 12일 오전 11시 열린 부산광역시 구청장·군수협의회 월례회에 앞서 입장문을 내놨다. 그는 "1991년 기초의원 선거가 시작됐고 1995년 기초단체장 선거가 실시돼 대한민국이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을 외쳐온 지가 30여년"이라고 우선 짚고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의 완성을 위해 두가지 제안을 하고자 한다"고 덧붙여 의미를 강조했다. 

그는 "첫째, 지방자치법에 보장된 기초자치단체장의 부단체장 임명권을 반드시 돌려받아 책임행정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초자치단체는 광역자치단체의 하부조직이 아니라 상생과 협력의 동반자"라고 제언하고 "진정한 동반자로서 거듭날 수 있도록 부산시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기초선거(기초의원·기초단체장) 정당공천제 폐지로 진정한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을 완성하자"고 일갈했다. 그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없는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은 모래성과 같다"고 까지 강하게 우려하면서 "이제 각 정당이 가지고 있는 공천권을 지역주민들에게 돌려줄 것을 정치권에 강력히 요청하는 바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 두가지 과제가 관철 되도록 뜻을 같이 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6월18일 오 군수는 부산시의 부군수 임명을 더이상 용납하지 않겠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부군수 임명권을 부산시로부터 반드시 돌려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에 기초선거 공천 문제까지 건드린 것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시선을 끌어 민주당 공천으로 시장직에 당선된 오 시장에 압박을 가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서경수 기자 sk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