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유등축제, 진주시민 82% 입장료 무료화 평가

2018-07-12 16:27:16

- 공청회 통해 7월말 운영 발표

▲진주남강유등축제 야경.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진주남강유등축제 공동주최기관인 진주시와 진주문화예술재단이 지난 2일부터 10일까지 진주남강유등축제 무료화에 대한 시민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상대학교 경영경제연구소에서 진주시민 1538명을 대상으로 입장료 무료화 관련 내용과 발전방안 등 4개의 항목에 대해 시내 10개 동지역과 16개 읍·면 지역에서 조사했다.

설문조사 결과 진주남강유등축제 입장료 유·무료화 방향에 대해 '진주시민 및 외지 관광객 모두 무료화'가 1538명 중 1249명(81.2%)으로 나타났고, '진주시민만 무료화 외지 관광객은 유료화'가 289명(18.8%)으로 대다수 시민이 전면 무료화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진주남강유등축제의 발전을 위해 개선 및 바라는 점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확대와 교통개선, 주차난 해소 등이 주요 개선사항으로 제시됐다.

이번 설문조사 분석 결과는 지난 축제장 입장료 유료화에 대해 대다수 진주시민들은 반대하고 있어, 앞으로 축제장 입장료 무료화를 통해 축제의 본질에 맞게 누구나 함께 즐기고 진주시민이 주인되는 화합과 참여형 축제로 변화하는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주시와 진주문화예술재단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축제장 무료화 방안에 대해 진주시의회 전체의원 간담회와 공청회 개최 등을 거쳐 7월말경 2018년 진주남강유등축제 운영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는 2018년 10월1일부터 14일까지 진주성과 남강 일원에서 개최된다.


강경우 기자 kkw4959@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