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농촌지역 희귀난치병 어린이·청소년에 의료지원

2018-07-12 15:59:06

[프라임경제]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와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는 12일 서울 서대문구 새문안로 농협중앙회 본관 중회의실에서 '2018년 농촌사랑 의료지원금 전달식'을 개최하고, 총 1억원의 의료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은 서울 영동농협의 후원으로 농협중앙회와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전국 농촌지역의 희귀난치병 어린이·청소년 10명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1000만원씩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8년 농촌사랑 의료지원금 전달식'에서 허식 부회장(왼쪽 여섯번째), 서울영동농협 이종호 조합장(왼쪽 다섯번째)이 농촌지역 희귀난치성 질환 어린이·청소년 및 보호자들과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농협


이번에 선정된 어린이·청소년은 농촌지역 취약계층 가정의 자녀로서 희귀난치병 질환 등을 겪고 있으며 수술과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어린이·청소년으로, 특히 일부 농촌가정의 자녀는 형제, 자매가 동일한 질환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영동농협은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와 함께 2015년부터 가정 형편이 어려운 농촌지역 희귀병 어린이·청소년에게 지속적으로 의료지원을 위해 후원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28명에게 희망을 전달했다.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 상임공동대표인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을 대신해 의료지원금을 전달한 허식 부회장은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일반적인 도농교류 사업의 범위를 넘어, 의료서비스가 취약한 농촌지역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의료지원금을 전달하는 것은 도농협동 상생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러한 우수 사례를 전파하여 대도시 농협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이를 통해 농촌 지역의 의료복지지원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