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미세먼지 저감 위한 숲가꾸기 전문가 토론회 개최

2018-07-12 16:35:14

[프라임경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2일 서울 양천구 신정동 개남근린공원 일원 국유림에서 국립산림과학원, 서울시, 생명의 숲, 산림기술사협회 등 관계관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숲가꾸기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12일 양천구 신정동 개남근린공원일원에서 국립과학원 및 산림기술사협회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숲가꾸기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 산림청

이날 참석자들은 미세먼지 저감 등 공익기능 증진을 위해 숲가꾸기가 필요한 주요 도시 외곽 산림정보를 공유하고, 흡수·흡착·침강 등 수목의 기능을 최적으로 발휘하기 위해 상층 수목 솎아베기, 가지치기, 하층목 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안 중 하나로 숲의 효과를 활용하는 방안이 있으며, 특히 비점오염원이 밀집돼 있는 도시의 경우 수목의 밀도조절을 통한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며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이 원활히 발휘될 수 있도록 도시 내·외곽 산림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 조사·분석 결과에 따르면 도시숲은 도심에 비해 평균적으로 미세먼지는 25.6%, 초미세먼지는 40.9%의 농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