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모두뉴스] 부산시가 무단횡단을 없애기 위해 힘쓰고 있어요

2018-07-24 22:12:04

- 무단횡단으로 목숨을 잃는 원인을 잘 살펴보고, 무단횡단 막을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요

▲횡단보도를 비춰주는 조명을 세운 후 촬영한 모습이에요. ⓒ 부산시



[프라임경제] 부산시는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고가 줄고 있는 추세에도 불구하고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지키지 않고 건너다 사망하는 사고가 늘어나면서,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지키지 않고 건너다 사망사고가 일어난 지점에다가 도로구조 등 현장조사를 하여 사고가 난 이유를 자세히 알아보고, 사고가 장소마다 맞춤형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무단횡단 금지를 안내하는 시설, 횡단보도를 비추는 투광기, 횡단보도 추가설치 등)을 마련했어요. 

먼저, 설치 효과가 있는것으로 나타난 금지시설을 48곳, 16.3km마다 추가로 만들어 세우고, 길을 걷던 사람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횡단보도 285곳에는 전등을 더 늘리기로 했어요.

또한, 횡단보도 무단횡단을 미리 막고 사람 중심으로 걷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간선도로 및 보행이 집중된 지역의 걸을 수 없는 구간에 횡단보도를 293곳을 올해 안에 만들 계획이며, 교차로에서 모든 방향의 형태의 횡단보도를  추가로 만들 예정이에요.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5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줄고 있지만, 보행으로 사망하는 사고는 줄지 않아 이번 안전 대책이 실제로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무단횡단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바꾸고 보행자를 배려하는 운전습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자원봉사 편집위원

김태은(주부 / 45세 / 서울)
조현정(여의도여자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서울)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

정문성(서울중구장애인복지관 / 30세 / 서울)
이보림(서울중구장애인복지관 / 27세 / 서울)
서지회(서울중구장애인복지관 / 26세 / 서울)





김성훈 기자 ks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