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 19만건

2018-07-23 15:17:14

- 주택 규제 원인…전년 동기 比 12% 상승

[프라임경제] 올해 상반기 전국 상업·업무용(상가, 오피스, 오피스텔 등) 부동산 거래량이 19만 건을 돌파하며 전년 동기 대비 12%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1~6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19만2468건을 기록해 작년 동기(17만1220건) 대비 1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거래량을 보면 지난 6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3만772건으로 전월(3만638건) 대비 0.4% 증가했고, 전년 동기(3만3675건) 대비 9% 감소했다.

한편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은 지난 6월간 1만5838건이 거래돼 전월(1만3934건) 대비 13.7% 증가했고, 전년 동월(1만4934건)보다 6% 증가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종합부동산세 개편안,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부활, 안전진단 기준 강화 등 주택시장 규제를 연달아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수익형 부동산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하지만 대출규제 및 자영업 경기 악화 등으로 인해 선뜻 투자에 나서기보다는 시장 추이를 관망하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