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억700만달러 규모 탄자니아 교량 공사 계약 체결

2018-07-24 15:32:49

- 아프리카 역대 최대 대외경제 협력기금 지원사업

[프라임경제] GS건설(006360)은 아프리카 탄지니아에서 역대 최대 대외경제 협력 기금 지원사업인 '뉴 샐린더 교량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GS건설은 지난 23일 탄자니아 도로공사와 약 1억700만달러 규모의 뉴 샐린더 교량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GS건설은 지난 23일 탄자니아 도로공사와 약 1억700만달러 규모의 뉴 샐린더 교량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 GS건설

GS건설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각) 탄자니아 다레살람 대통령궁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마구풀리 탄자니아 대통령, 김지훈 GS건설 두바이 지사장, 패트릭 탄자니아도로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뉴 샐린더 교량공사(New Selander Bridge Construction) 프로젝트 체결식을 가졌다.

해당 프로젝트의 사업비 약1억700만 달러 중 9100만 달러는 우리나라 대외경제 협력기금(EDCF)에서 지원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탄자니아 제1의 경제산업 중심지인 다레살람의 음사사니(Msasani) 지역과 CBD(Central Business District)간에 상습적인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교량 및 도로 신설사업으로 다레살람의 코코비치와 아가칸 병원 인근 지역을 바다 위를 왕복4차로 다리(1km)를 지어 연결한다. 공사는 올 하반기 착공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 예정이다.

총 연장 6.23㎞ 의 도로 및 교량건설 사업 중 신설교량의 길이는 1.03㎞, 주 교량은 길이 670m로 최대 경간 125m의 엑스트라 도즈교로 설계됐으며, 도로는 2차선에서 4차선으로 확장하는 구간 4.52㎞와 4차선으로 신설되는 도로 0.68㎞로 구성된다.

이상기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는 "탄자니아 인프라 사업에 대해 향후 지속적으로 재정사업부터 금융 동반형 사업까지 폭넓게 사업을 발굴해 아프리카 전역으로 진출을 확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GS건설은 지난 2016년 탄자니아 킬리만자로-아루샤 132㎸ 송변전 공사, 220㎸ 4개 변전소 확장공사를 준공했으며, 알제리 Kais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이집트 ERC 정유공장 공사, 그 외에 가나 Kumasi 330㎸ 송변전 공사를 발판으로 아프리카 건설시장에 진출 중이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