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강북 아파트 값 차이 1000만원 돌파

2018-07-26 14:59:56

- 2006년 이후 최대 강남4구 재건축이 견인

[프라임경제] 서울 강남지역과 강북지역 아파트 평당 값 차이가 1000만원이상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기준 강남권(한강이남 11개구) 아파트 값은 3.3㎡당 평균 2837만원, 강북권(한강이북 14개구)은 1824만원으로 격차가 1013만원으로 벌어졌다.

이는 2006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두 권역간의 격차가 줄었으나 올 들어 다시 격차가 3.3㎡당 1000만원 이상 벌어졌다.

2006년 말 강남권역은 3.3㎡당 2182만원, 강북권역은 1154만원으로 그 격차가 1028만원까지 벌어진 바 있다.

호당 평균 매매가격 격차는 2013년 말 2억1413만원(강남권역 평균 6억1744만원, 강북권역 평균 4억332만원)에서 현재 3억8398만원(강남권역 9억5029만원, 강북권역 5억6631만원)으로 1억6986만원 더 벌어졌다. 특히 강남권역은 올 들어 호당 평균 매매가격이 9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강남-강북권의 격차가 다시 커진 주된 요인은 강남권역 아파트 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서울 아파트 값이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한 2014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45.49% 올랐는데 같은 기간 강남권역은 51.92% 상승한 반면 강북권역은 33.75% 올라 서울 평균 상승률을 밑돌았다.

이를 견인한데는 강남4구의 아파트 값 상승이 컸다. 강남구가 64.92% 상승해 서울 25개구 중 오름폭이 가장 컸고 송파구(59.07%), 서초구(58.47%), 강동구(58.27%)가 그 뒤를 이었다. 재건축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이상 과열 현상을 빚은 것.

두 권역 간 아파트 값 격차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강남-강북 간 아파트 격차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면서 "여러 규제에도 불구하고 강남권 아파트 값 조정 폭이 생각보다 크지 않기 때문인데, 실제로 강남권은 보유세 개편안이 윤곽을 드러낸 이후 오히려 급매물이 거래되면서 재건축 시장 하락세가 멈추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