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문건' 반격…자한당 "김의겸·송영무 등 기밀법 위반 고발"

2018-08-03 10:59:39

[프라임경제] 자유한국당이 국방부는 물론 청와대 등을 겨냥한 고발전에 나섰다. 일명 '기무사령부 계엄 추진 논란' 사건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자유한국당은 3일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 인사들에 대한 고발에 나서겠다고 공표했다. ⓒ 뉴스1

현 정권 주요 인사들을 수사당국으로 불러내는 작업을 통해 수세에서 공세로 전환하겠다는 것인데, 효과가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무사 문건 논란과 관련해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자들을 고발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 원내대표가 밝힌 바에 따르면, 대상자에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석구 기무사령관 등이 포함된다. 송 장관은 이번 정권 들어 장관에 발탁됐으나 애초 이 문제를 인지하고도 청와대에 보고하는 절차를 뭉갰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보수 정치권과 진보 계열 양쪽에서 백안시돼 왔다. 특히 근래에는 경질 추진설이 나와 청와대에서 이를 부인하는 촌극도 빚어졌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