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송영무 장관,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안 직접 보고"

2018-08-08 11:49:13

- 서면 보고와 동일한 내용 구체적으로 전달…거취문제 무관

[프라임경제]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 해편안에 대한 내용이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의 휴가 기간 중 먼저 발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송영무 장관은 대통령의 휴가 마지막날인 3일 저녁 직접 대면 보고를 했다"며 "그 자리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함께 자리를 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지난 2일 기무사 해편안 관련, 안보실을 통해 서면보고를 올렸고, 문 대통령이 휴가에서 돌아온 3일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직접 보고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대면 보고를 누가 먼저 요청했냐'는 질문에 "송 장관이 먼저 보고 요청을 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면 보고를 계기로 송 장관의 거취 문제가 결정될 것이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대면 보고와 송 장관의 거취 문제는 전혀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