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상차림 농축산물 16종 평균 가격 '9만원'…전년比 5%↓

2018-08-09 12:18:39

[프라임경제] 폭염이 지속되며 신선식품 물가가 비상이 걸린 가운데, 추석 상차림에 사용되는 비용은 9만원대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5%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9일 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소매정보에 따르면 사과와 배, 무 등 추석 상차림에 사용되는 주요 농축산물 16종의 가격은 품목별 평균 소매가 기준으로 9만2381원이다.  

최근 폭염으로 인해 물가가 올랐다고 하지만 제수상품들은 지난해 동기(9만6815원)와 비교했을 때 올해가 5%가량 더 저렴했다.

그 이유는 상품별로는 지난해보다 7개 품목이 평균 20%가량 내렸고, 8개 품목이 평균 13% 올라 가격이 내린 상품의 인하 폭이 더 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격이 많이 내린 상품은 폭염과 풍년으로 애호박 3개(올해 2778원, 1년전 6159원)의 경우 55% 내렸고, 산란계가 늘어나며 달걀 10개(올해 1528원, 1년전 2533원)도 40%, 배 3개(올해 8496원, 1년전 1만1483원)가 26% 인하됐다.

반대로 가장 가격이 많이 가격이 오른 상품은 쌀로, 44%올랐으며 무와 오징어가 각각 24%, 18%상승하며 가장 많이 오른 품목으로 나타났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