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대체작물 확산 통한 농가 수입원 다양화

2018-08-10 13:57:38

- 10일 자주식 베일러 옥수수 1만2000㎡ 수확 시연회

[프라임경제] 충남 보령시는 10일 오전 청소면 성연리 일원에서 들녘경영체충남연합회, 농협 관계자 및 축산농가, 공무원 등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논 타작물(사료작물) 수확 시연회를 가졌다.

▲보령시는 10일 청소면 성연리 일원에서 농협 관계자 및 축산농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주식베일러 옥수수 수확 및 논 타작물 수확 시연회를 가졌다. ⓒ 보령시청

청소영농조합법인 이양표(들녘경영체충남연합회 부회장) 주관으로 열린 이번 시연회는 쌀 재고량 증가로 벼 재배농가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고 국제 곡물가 상승에 따라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동시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논에 벼 대신 옥수수 등 사료작물을 생산하여 연중 공급체계를 갖추고 국산 조사료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시는 정부 수급정책인 쌀 생산조정제에 적극 부응하고자 논 타작물 재배를 확대 보급해 왔고, 360헥타의 논 타작물 재배면적 중 34%인 124헥타에 조사료 재배를 추진했다.

또한 적극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2017년 들녘경영체 다각화 국비 응모사업을 통해 1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파종기, 크러스콤바인, 자주식베일러, 랩피복기 등 논 타작물 파종·수확을 위한 대형농기계 등을 구입했다.

이밖에도 축산농가에 조사료 생산·이용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자주식 베일러, 랩피복기 등을 이용한 옥수수 사일지 제조방법 등도 공유했다.

이왕희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쌀 공급과잉 및 대체작물 확산을 통한 농가 수입원의 다양화를 위해 옥수수 등 사료작물과 콩 등 논 타작물 재배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며, "자주식베일러등의 사료작물 수확기의 성능을 검증함으로서 자급사료 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