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장관, 취임식도 미룬 채 폭염피해 현장점검

2018-08-10 17:10:41

[프라임경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10일 임명장을 받은 즉시 취임식도 미룬 채 오후에 경남 거창군의 과수농가와 축산농가를 방문해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농업분야 폭염 지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이번 방문현장에서 사과(홍로) 등 과수, 육계 등의 폭염피해 상황과 향후 추석 물가, 성수품 수급에 미치는 영향도 점검한다. 

현장의 농업인들과 거창에 지역구를 둔 강석진 의원이 참여해 이개호 장관에게 폭염 피해 농가들이 조기에 영농을 재개할 수 있도록 복구비(농약대·대파대 등)를 신속히 지원해 줄 것과 재해보험에서 특약으로 보장되는 봄 동상해와 폭염 일소피해 등을 주계약으로 전환하는 대책 등을 건의했다.

이개호 장관은 현장에서 폭염 피해 농가의 경영상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험 가입농가에게 보험금을 조기 지급하고, 보험 미가입 농가에 대해서는 복구비(농약대·대파대 등)를 조속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장관은 빈발하는 재해에 대응해 농가 보호를 위해 현장에서 개선요구가 많은 '과수(사과·배 등) 봄 동상해 특약'과 '폭염 일소피해 특약' 등의 주계약 전환과 농가의 보험료 부담완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농협 계약재배에 참여하는 사과·단감 농가에 햇볕데임(日燒) 피해 예방 자재(탄산칼슘)를 무상 공급하고, 포도·복숭아 자조금 가입 농가에 대해서도 수세(樹勢) 회복을 위한 복합비료를 무상으로 지원(1차 8월10일까지, 2차 20일 주간)한다.  

또한, 이 장관은 폭염에 따른 농작물 피해 및 가축폐사를 막기 위해 농식품부가 긴급지원한 가뭄대책비(78억원)와 축사냉방장비 지원비용(60억원)을 조속히 집행해 폭염 피해를 최소화 해줄 것을 지자체에 당부했다.

아울러, "폭염 피해 상황 및 수급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점검하여 정부 비축물량 방출 등을 통해 가격 급등을 방지하고, 특히, 사과, 배추 등의 성수품 가격이 추석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