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창작자 축제 '다이아페스티벌' 4만여명 운집

2018-08-19 14:14:11

- 크리에이터와 팬들, 직접 소통 축제의 장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 '다이아페스티벌 2018 with 놀꽃'에 참석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입장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 CJ ENM

[프라임경제] CJ ENM(035760)은 지난 18일부터 19일 양일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다이아페스티벌 2018 with 놀꽃'이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특별시가 공동주최하고 세일창조 '놀꽃'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로서,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데서 만족함을 느끼는 C(Contents)세대를 중심으로 한 4만3000여 명의 관중이 참여했다.

'LIGHT NOW(반짝반짝 빛나는 별들의 도시)'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게임 △뷰티 △뮤직·엔터테인먼트 △푸드·키즈(가족) 등 장르와 타깃을 매칭한 다양한 맞춤형 무대들이 구성됐다.

아울러 △보겸 △대도서관 △허팝 △씬님 △헤이지니&럭키강이 △원밀리언 △밴쯔 등 국내 Top 크리에이터 약 100개 팀이 1년간 준비해온 프로그램 등을 선보였다.

더불어 CJ그룹의 스타트업·중소창업기업지원 파트너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최하고 CJ ENM의 1인창작자지원사업 다이아티비와 CJ헬로가 주관하는 '2018 중소창업기업 & 크리에이터 매칭 공모전'에서 선발된 최우수팀 5개 기업이 크리에이터와 함께 우수 제품 등을 선보이며, 행사에 다채로움을 높였다.


오유진 기자 ouj@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