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동남아 최적화' 초유지 콘크리트 개발 ·특허

2018-08-22 09:04:18

- 국내 특허 등록 완료,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특허 출원

[프라임경제] 롯데건설은 동남아시아에 최적화된 초유지 콘크리트 기술을 확보해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22일 롯데건설은 국토교통부의 기술촉진사업 과제로 수행된 극서 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를 공동으로 개발해 국내 특허 등록 완료했다.

▲베트남 건설기술연구원(IBST)으로부터 성능 인증 받은 기념으로 롯데건설 석원균 팀장(사진 좌측에서 세번째)을 비롯한 기술촉진사업 국제공동연구진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롯데건설

더운 날씨에 찰흙이 쉽게 굳어버리는 것처럼, 유사한 환경에서 콘크리트도 비슷한 현상이 발생한다. 이에 기존의 해외 극서 지역에서는 콘크리트 경화를 인위적으로 지연시키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 방법은 시멘트 표면의 화학적 반응을 강제적으로 분리시키는 지연제를 활용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공법은 후속작업을 빨리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압송배관 막힘 현상 등 효율 및 품질을 저하시키는 문제도 빈번하게 발생시켰다.

이번에 개발한 초유지 콘크리트는 유지력 강화 성분과 혼화제(콘크리트 성질 개선제)를 일체화시킴으로써 시멘트 표면에 동시 흡착시켜 콘크리트의 굳지 않는 성질을 장시간 동안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이 기술은 콘크리트의 조기압축강도를 극대화시키면서 최상의 콘크리트 품질 상태를 생산 직후 3시간 이상 확보해, 시공 효율과 품질 향상의 우수성을 동시에 갖춘 장점이 있다.

또한 양생시간(필요한 압축강도에 도달해 거푸집을 제거할 수 있는 시간)을 단축시켜 콘크리트를 대상으로 하는 모든 구조물의 공사기간 및 공사비용의 절감이 가능하다. 레미콘 생산 후 품질 저하로 레미콘 차량이 되돌아가는 낭비비용과 관련 폐기물까지도 줄여 국내 건설사의 해외사업 경쟁력을 한 단계 상향시킨 획기적인 기술이라 평가된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의 김광기 연구원은 "연구개발 초기부터 현지화를 목표로 베트남의 원재료와 생산방식을 사용해, 콘크리트의 제조단가를 낮추고, 해외시장 개척에 유용하도록 누구나 쉽게 설계, 제조, 생산하는 데 이 신기술의 주안점을 뒀다"라고 덧붙였다.

롯데건설은 실크로드C&T, 성신비나, 베트남 정부산하 건설기술연구원(IBST, Institute for Building Science and Technology)과 공동으로 이번 기술을 개발했다. 국내에는 7월에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도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 또한, 8월의 섭씨35도의 날씨에 롯데건설 기흥 힉스 도시첨단사업단지 현장의 실부재에 초유지 콘크리트를 펌프압송 타설해 시공성을 입증했다.


남동희 기자 ndh@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