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김 위원장 만나 文 친서 전달

2018-09-05 19:30:00

- 공식 면담 장소·대상자 알리지 않아

[프라임경제] 5일 오전 9시 평양 국제비행장에 도착해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통일전선부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고, 고려호텔로 이동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영접을 받은 대북특사단은 만찬 후 서울로 출발할 예정이다. 

▲5일 오전 성남공항을 이륙해 평양으로 떠난 대북특사단은 이날 오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 청와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눈 후 만찬 뒤 출발할 예정"이라며 특사단으로부터 온 메시지를 전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특사단이 누구와 만찬을 하는 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방북 결과에 대한 브리핑은 내일 진행할 것이다. 이상의 내용이 오늘 밝힐 수 있는 최대치"라고 말했다.  


한편 평양에 도착한 특사단은 고려호텔 38층 미팅룸에서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20분간 환담을 나눴다. 

이후 김 부위원장이 이석한 후 계속 미팅을 진행하다 10시22분께 특사단 일행은 송식 면담을 위해 다른 장소로 이동했지만 공식 면담 장소와 대상자는 알려오지 않았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