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소상공인연합회장 수사 이슈 '작심 비판'

2018-09-12 14:17:04

- 최저임금 등 문재인 정부 정책 비판에 보복성 조치 판단

[프라임경제] 검찰이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수사에 나선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이를 정치적 탄압으로 규정,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 뉴스1

앞서 최 회장은 2016년 중소상공인희망재단으로부터 사업비 4억여원을 결산보고서에 반영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고발됐다. 경찰에서는 수사를 진행한 후 불기소 의견(재판에 넘기지 않는 게 옳다는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에서는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등 이 문제를 다시 들여다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준 자한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페이스북에 "검찰이 소상공인들을 대표해 정부의 최저임금정책 등을 비판해 온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을 수사한다고 한다"고 소개하고 "경찰에서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해 불기소 의견을 올린 문제를 검찰이 다시 털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식이면 과거 독재정권들과 뭐가 다르냐.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한당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최 회장 문제를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 반대를 외치면서 그동안 문재인 정부에 실질적 협조를 하지 않았다는 최 회장에 대해 노골적인 정권의 탄압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600만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입장을 줄기차게 대변해 온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명백한 표적수사이고 탄압"이라고도 검찰의 수사 문제를 평가했다. 또 "어떤 경우에든 정권의 이런 몰염치한 탄압에 대해서 결코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혜현 기자 tea@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