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8월 고용동향 "경제 체질 바뀌며 수반되는 통증"

2018-09-12 14:47:54

- "고용 부진 관련 경제정책 논의 있었지만 공개 적절치 않아"

[프라임경제] 청와대는 12일 8월 고용지표 악화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고용동향 관련 질문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미리 답변을 준비해 발표했다. ⓒ 청와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참으로 힘들고 어려윤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우리 경제의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정부는 국민들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며 "국민들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 대변인은 '정책 기조 변화라는 말은 좀 그렇지만 어쨌든 정책에 대해 문제점이 있다는 지적으로 보인다'는 질문에 "현안점검회의에서 관련된 논의가 있었지만 제가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오는 19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명단 발표 계획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정해지면 발표할 것"이라며 "아직은 논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제 국회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이 제출됐는데 그와 관련해 야당에서 졸속이라고 비판하고 있고, 노무현 정부 때 내놓았던 것에 비하면 굉장히 적은 예산이라고 이야기 되고 있는 것'에 대한 질문에 김 대변인은 "그에 대해서는 예산 추계안을 작성한 주무 부처인 통일부에서 말씀하실 것"이라고 갈음했다. 



김경태 기자 kkt@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