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취임 후 첫 현장 방문…미래기술 R&D 점검

2018-09-13 11:48:34

-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R&D 경쟁력 강화 방안 논의

▲구광모 LG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연구원과 함께 '투명 플렉시블 OLED'를 살펴보고 있다. ⓒ LG그룹

[프라임경제] LG그룹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선택했다.

이 곳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야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육성하는 등 연구개발(R&D)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함이다.

LG그룹은 구광모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는 권영수 LG 부회장을 비롯해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066570) 사장, 유진녕 LG화학(051910)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034220)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이 함께 했다.

올해 신설된 LG 차원의 CVC(벤처 투자회사)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도 참석했다.

구광모 대표는 먼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했다.

LG전자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 '투명 플렉시블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이어 참석 경영진과 미래 준비를 위해 LG사이언스파크가 중심이 되어 4차 산업혁명 공통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AR∙VR 분야의 기술을 우선적으로 육성키로 하는 등 R&D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광모 대표는 이 자리에서 "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광모 대표는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전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또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지역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스타트업 발굴에 박차를 가할 것을 강조했다.

LG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5개 계열사가 출자한 펀드를 운용하는 'LG 테크놀로지 벤처스'를 설립해 자율주행 부품, 인공지능, 로봇 분야의 스타트업 발굴 및 신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도쿄에 '일본 신사업개발담당'을 두고 소재∙부품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현지 강소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구광모 대표는 이어 "미래 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각 R&D 책임 경영진에게 "LG의 미래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한 사이언스파크에 우선 순위를 높게 두고 챙겨나갈 것"이라며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연구개발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총 4조원을 투자해 지난 4월 오픈한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3000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000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섰다.

현재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011070), LG화학,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 연구인력 1만7000여명이 집결해 있으며, 2020년까지 2만2000여명으로 확대된다.


임재덕 기자 ljd@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