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소아암 환아 300명 대상 '스마트 인형' 지원

2018-09-13 14:36:38

[프라임경제] 흥국생명(대표 조병익)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손잡고 소아암을 겪고 있는 환아들에게 정서적 지지 인형인 스마트 인형, 꼬마오리 '니버'를 지원한다고 13일 알렸다.

▲스마트 인형 '니버' 이미지컷. ⓒ 흥국생명

30㎝ 크기 노란색 오리 모양 인형 니버는 국내 최초로 소아암 환아를 위해 자체 제작한 센서를 장착해 아이들이 인형을 안으면 콩닥콩닥 뛰는 심장박동을 느낄 수 있다. 포옹이 즉각적으로 안정감과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는 것에서 착안한 기능이다.

또한 전문 성우 목소리를 통해 환아의 이름이 담긴 100여개 다양한 멘트를 상황에 따라 들려주며 함께 제공된 별 목걸이를 가슴에 가져가면 니버가 노래를 부르거나 힘이 되는 응원 메시지를 들려준다. 가끔씩 방귀를 뀌는 엉뚱한 모습도 담겨 있다.

특히 니버는 아이들이 안심하고 가지고 놀 수 있도록 천연 유기농 원단으로 제작됐다. 인형을 가지고 놀 아이들이 소아암 투병을 겪고 있는 만큼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의 위생과 안전에 크게 중점을 뒀다.

흥국생명은 니버를 총 300명의 소아암 환아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소아암 치료 중인 3~10세 어린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아동은 내달 초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한다.

한편, 흥국생명은 이번 캠페인을 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26일까지 흥국생명 공식블로그를 통해 '숨은 니버 찾기'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흥국생명 사회공헌 관계자는 "소아암의 경우 다른 질병에 비해 평균 치료기간이 2~3년으로 상당히 길다"며 "학교와 친구들을 떠나 오랜 기간 병원생활을 해야 하는 소아암 환자들이 니버를 통해 건강한 웃음을 되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하영인 기자 hyi@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