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사이먼 프리이미엄 아울렛 '레어 팩토리' 입점

2018-09-14 14:16:54

- 예술·명품 한자리…앤디 워홀·쿠사마 야오이 예술품 판매

[프라임경제] '명품'과 '예술품'을 한번에 만날 수 있는 이색 매장을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만날 수 있게 된다.

서울옥션의 자회사, 서울옥션블루가 운영하는 '레어 팩토리(Rare Factory)'가 아울렛 업계 최초로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에 입점한다. 지난 7일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에 오픈한데 이어, 오는 14일에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 오픈할 계획이다.

▲레어 팩토리가 아울렛 업계 최초로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에 입점한다. ⓒ 신세계사이먼


이번 레어 팩토리 입점을 통해 기존 유통 채널에서는 다루지 않던 예술 아이템으로 취급 품목을 확장해 소비자가 일상 속에서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과 예술 작품을 함께 즐기며 힐링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레어 팩토리에서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제품뿐만 아니라, 기존 갤러리에서만 볼 수 있던 세계 유명 작가들의 예술품과 아트토이 등 희귀한 아이템들을 만날 수 있다.

팝아트계의 대표 조각가인 데이비드 걸스타인의 작품과 팝아트의 아이콘 앤디 워홀의 판화 및 스케이트 보드는 물론, 현대 미술의 거장 무라카미 다카시의 판화와 설치미술가 쿠사마 야요이의 예술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직접 볼 수 있다. 

또한, 최근 국내에서 초대형 피규어를 설치해 큰 화제를 불러모았던 카우스와 콜렉터 마니아 층이 두터운 베어브릭 등의 아트 토이를 비롯해 축음기와 같은 장식 예술 상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가 어우러질 예정이다.

한편, 레어 팩토리는 오프닝 프로모션을 진행해 구매 고객들을 대상으로 기프트 박스, 아트 상품 등을 증정할 예정이다.

추민선 기자 cms@newsprime.co.kr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