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남면 새마을 남녀지도자, 무연고 묘 벌초 봉사

2018-09-14 16:21:42

[프라임경제] 충남 부여군 남면 새마을 남녀지도자 40여명은 지난 13일 남면 마정리 공동묘지에 있는 무연고 묘지를 벌초하는 봉사활동을 벌였다.

▲지난 13일 남면 새마을 남녀지도자들이 무연고 묘지를 벌초하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 부여군청

새마을 남녀지도자들은 매년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 무연고 묘지를 벌초하는 봉사를 실천해오고 있는데, 올해는 예년보다 참가자들이 더 늘어 성황리에 행사를 치룰 수 있었다. 농번기로 바쁜 중에도 참가한 새마을지도자들은 조상의 묘를 보살피듯 정성스러운 마음을 다해 구슬땀을 흘리며 벌초를 했다.

이재봉 회장은 "새마을 지도자는 주민들과 지역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직분"이라면서 "민족이 하나 되는 큰 명절 추석만이라도 아무도 찾지 않는 무연고 묘지에 무성하게 자라란 풀을 제거해 갑갑한 영령들을 보살필 수 있어 보람찬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원종찬 남면장과 기관 단체장들도 음료수와 간식으로 봉사자들을 격려하고 베어진 풀들을 치우는 등 뜻깊은 봉사에 함께 했다.


오영태 기자 gptjd00@hanmail.net

<저작권자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